[공지] 전근대 일본 문헌 강독회 ♬ 전근대 일본문헌 강독회

전근대 일본 문헌 강독회가 가동중입니다. 

2010년 초에 시작했을 때에는 독해에 참가하는 멤버와 옵저버가 1대 1의 비율이었지만, 멤버들이 점차 분위기에 익숙해져가면서 거의 모두가 각기 관심분야의 문헌을 읽게 되었습니다. 현재는 멤버들이 1945년경까지의 사료/편찬사서, 민속학 자료, 잡서 등을 가져와서 함께 읽고 있습니다. 제각기 관심분야가 다른 사람들이 모여있기 때문에, 자신이 속한 집단 내에서 해결되지 않는 문제들이 의외로 해결이 되는 경험을 할 수 있으리라 기대합니다. 기존에 속한 기관의 강의나 연구회와는 충돌되지 않는, 조용하고 겸손한 모임을 지향하고자 합니다^^;

이 포스트는 모임이 지속되는 한 유효합니다. 흥미를 느끼신 분들도 언제든지 참가 가능합니다. 향후 참가를 희망하시는 분은 저의 페이스북(링크), 또는 서울대 규장각 홈페이지(http://kyujanggak.snu.ac.kr/intro/intro05_4.jsp 에서 인문한국사업단 항목)에 나와 있는 저의 이메일로 연락을 부탁드립니다. 몇 가지 사항을 상담한 뒤에 다른 멤버들과 협의하도록 하겠습니다. 81차 모임은 10월 29일 토요일 14시에 열립니다. 뜻있는 분들의 참가를 환영합니다! 


모임 설명

[공지] 유용한 학술 사이트 정리 (2013 0515) 문헌학

제 한국어 블로그와 일본어 블로그에 각각 유용한 학술 사이트들을 정리해서 링크해두었으니 참고해주시기 바랍니다.

[일본의 아카이브즈, 서지학, 문헌학] 강연의 기본 틀 http://hermod.egloos.com/1934198

情報の泉(LINKS)

한편, 일본의 학술 사정을 아는데 도움이 되는 링크 두 곳을 소개합니다.

도호쿠대학 학생을 위한 정보탐색 기초지식 : 온라인으로 pdf 파일을 볼 수 있습니다.

와세다대학 제공 리서치 내비게이션

[慶 탄핵절 祝] 단상

[慶 탄핵절 祝]

DPRK와 중공. 독재국가들.

한국의 이런 움직임을 비웃고 있을 때가 아닐 겁니다.


Sem Vermeersch <<A Chinese Traveler in Medieval Korea>> 독서 기록

고려시대사 연구자이자 규장각에서 저의 직속 상관이시기도 한 Sem Vermeersch (셈 베르메르쉬) 선생님께서 <<선화봉사고려도경 宣和奉使高麗圖經>>의 역주본을 하와이대학 출판부에서 간행하셨습니다. 

Sem Vermeersch <<A Chinese Traveler in Medieval Korea - Xu Jing's Illustrated Account of the Xuanhe Embassy to Koryŏ>>

전체 370페이지, 각주 1035개의 방대한 저작입니다.

해외 동아시아학계에서 조선시대나 근현대 한반도에 비해 상대적으로 연구가 부족했던 고려시대 연구에 큰 자극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기요사와 기요시(清沢洌, 1890.2.8-1945.5.21) 동부유라시아와 러시아의 전쟁사

또 한 사람의 주목할만한 일본인, 기요사와 기요시(清沢洌, 1890.2.8-1945.5.21). 20세기 전반의 대미/대러 유화 노선을 주장한 외교사가.

米国の研究 日本評論社 1925
転換期の日本 千倉書房 1929
フォード 三省堂 1931
アメリカは日本と戦はず 千倉書房 1932
非常日本への直言 千倉書房 1933
革命期のアメリカ経済 千倉書房 1933
亜細亜モンロー主義 モンカド 著,清沢洌 訳 千倉書房 1933
現代日本論 千倉書房 1935
世界再分割時代 千倉書房 1935
フアッショは何故に生れたか 東洋経済出版部 1936
極東の危機 スチムソン 著,清沢 洌 訳 中央公論社 1936
裏切られた革命 レオン・トロツキイ 著 中央公論社 1937
ソ支時局エンサイクロペディア 室伏高信,清沢洌/共編 青年書房 1937
ソ聯の現状とその批判 東洋経済新報社 1937
第二次欧洲大戦の研究 東洋経済出版部 1940
外交史 東洋経済新報社 1941 (現代日本文明史 ; 第3巻)
外政家としての大久保利通 中央公論社 1942
米国の太平洋政策 国際関係研究会 編 東洋経済新報社出版部 1942
日本外交史 東洋経済新報社出版部 1942
暗黒日記 東洋経済新報社 1954

"일본의 역사가 키요자와 키요시는 다음과 같이 적었다: 외교사적 관점에서 보면, 막부 말기에 러시아는 열강들의 연합전선에 가담하지 않았다고 간주되어야 한다. 러시아는 열강들 중 유일하게 시모노세키 포격에 가담하지 않았고, 개항을 위해 열강이 연합하여 싸울 때도 마찬가지였다"


清沢洌 日本外交史 東洋経済新報社 1942

序論 日本外交を貫くもの/1
第一篇 幕末開國時代/11
・ 第一章 維新前夜の國內情勢/13
・ 第二章 ぺリー提督來る/30
・ 第三章 ハリスの安政條約/69
・ 第四章 攘夷混亂時代/88
・ 第五章 幕末轉換時代/113
・ 第六章 開國ここに成る/136
第二篇 明治外交の發足/151
・ 第一章 外交軌道に乘る/153
・ 第二章 日本國力の統合時代/172
・ 第三章 征韓論と臺灣征伐/190
・ 第四章 條約改正の達成/206
第三篇 國力膨脹時代/243
・ 第一章 日淸戰役の外交/245
・ 第二章 北淸事變より日英同盟へ/275
・ 第三章 日露戰役の外交/301
第四篇 國際日本の確立/349
・ 第一章 第一次世界大戰と日本/351
・ 第二章 ワシントン會議/398
・ 第三章 國際協調時代/423
第五篇 興亞外交時代/441
・ 第一章 滿洲事變の勃發/443
・ 第二章 國際聯盟脫退/461
・ 第三章 邁進する自主外交/491
・ 第四章 支那事變起る/513
・ 第五章 事變後の國際關係/533
第六篇 大東亞戰爭の外交/555
・ 第一章 日獨伊同盟の成立/557
・ 第二章 開戰前の外交交渉/581
・ 第三章 大東亞戰爭の勃發/605

단상 161206 - must, may, might 단상

현대 영어 조동사 must 는 고대 영어 mōtan 동사의 과거 단수 1 & 3인칭 단수 시제 mōste 에서 비롯되었습니다.

현대 네덜란드어의 동사이자 조동사인 moeten /ˈmutə/ 의 과거 단수 1~3인칭 시제도 moest 입니다.

may 와 might 는 고대 영어 magan 동사의 현재 단수 1인칭 mæġ, 과거 단수 1인칭 mihte 에서 비롯되었다고 하니 납득이 가는데...... 어떤 경로로 mōtan 동사의 과거 시제에서 조동사 must 가 파생되었는지, 궁금해지는 밤입니다.


하타노 세쓰코 교수 <이광수, 일본을 만나다> 특강 문헌학

2016 해외한국학 저자특강시리즈 제5강

주제 : 이광수, 일본을 만나다
저자: 하타노 세츠코 교수(일본 니이가타 현립대학 명예교수)
토론: 윤상인(서울대학교), 김흥식(중앙대학교)

일시: 2016. 12. 21(수), 오후3시
장소: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 1층 회의실(112호)
문의: 02-880-9378

==================

초대의 글
저희 규장각한국학연구원에서는 하타노 세츠코 교수의 2016년 출판된 『이광수, 일본을 만나다』로 특강을 가질 예정입니다.

현재 일본 니이가타 현립대학 명예교수인 하타노 세츠코 교수는 이광수를 비롯하여 한국 근대작가 연구에 관한 다수의 저서를 집필했고, 최근에는 이광수 자료집 간행 작업에도 힘쓰고 계십니다.

저서에는《李光洙ㆍ〈無情〉の硏究―韓國啓蒙文學の光と影》(2008),《韓國近代作家硏究―李光洙ㆍ洪命憙ㆍ金東仁》(2013),《韓國近代作家たちの日本留學》(2013),《李光洙―韓國近代文學の祖と‘親日’の烙印》(2015)이 있고, 역서에 《無情》(2005), 《夜のゲ一ム》 (2010), 《金東仁作品集》(2011), 《樂器たちの圖書館》(2011) 등이 있습니다.

『이광수, 일본을 만나다』는 2015년 9월에 출판된 《韓國近代文學の祖と〈親日〉の烙印》(이광수-한국 근대문학의 아버지와 ‘친일’의 낙인)의 번역서로 한국 최초의 근대적 장편소설 《무정》을 쓴 작가 이광수(1892-1950)의 생애를 그리고 있습니다.

하타노 세츠코 교수는 이 책을 집필할 당시 가능한 한 실증적인 자료에 기초를 두려고 노력하셨습니다. 이전에는 자료가 미정리 상태라는 시대적 제약이 있었지만, 그 후 많은 자료가 발굴, 정리되고 신문도 데이터베이스화되면서 이광수가 쓴 텍스트뿐만 아니라 그를 둘러싼 주위의 기록도 함께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이광수는 일제말기에 행한 대일협력에 관한 비판이 많은 것에 비해 그에 관한 구체적인 사실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이에 저자는 동우회사건의 재판관계문서, 학도권유에 대한 《조선인 학도출진》(강덕상 저) 등의 자료를 활용한 내용을 저서에 담고 있습니다.

이번 특강에는 서울대학교 윤상인 교수와 중앙대학교 김흥식 교수가 토론자로 참석합니다.

단상 161205 - beon, zijn, sein 언어학

네덜란드어... 영어와 독일어의 중간. 

고등학교 때 배운 독일어, 그리고 군대에서 공부한 고대 영어의 기억이 되살아납니다.

애초에 의도한 것은 아니지만, 어쩌면 네덜란드어를 거쳐서, 저의 궁극적인 목표인 중세 아이슬란드어, <<시 에다 Sæmundaredda>>와 <<스노리 에다 Snorra-Edda>>의 언어로 진입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는 생각을 이 밤에 하게 되었습니다.

일본을 거쳐 러시아를 관통해 아이슬란드로 가는, 멀고 긴 방랑길.


치미드 ЧОЙЖИЛЫН ЧИМИД <<나는 몽골사람입니다 БИ МОНГОЛ ХҮН>>(1945) 동부유라시아와 러시아의 전쟁사

오늘은 유원수 선생이 집필하신 <<몽골어 첫걸음>>을 읽으며 하루를 보냈습니다. 좋은 책.

이선애.김경나 선생 공저 <<초급 만주어>>와 비교하면서 읽으니, 몇 년 전에 만주어 공부할 때 몽골어도 함께 공부했으면 편했겠다 하는 생각이 듭니다(제가 고려대 민족문화연구원에 만주어 공부하러 다닐 때에는 몽골어 강좌가 없었습니다 흑).

두 언어 사이에 비슷한 문법 사항이 많이 확인되더군요. 하지만, 몇 몇 문법 사항이 비슷한 것 이상으로 기본 어휘나 일부 문법 사항에서는 차이가 보이는 것 역시 사실입니다. 만주어는 터키어.위구르어.몽골어의 문법 및 어휘에 고중세 한국어.일본어가 약간 섞인 듯한 느낌이랄까.

제가 연구 대상으로 삼는 북동 유라시아에서 쓰이던 주요 언어는, 현대의 간단한 문헌들만이라도 읽을 수 있으면 좋겠다는 것이 요즘 바램입니다.

그나저나, 책을 훑다 보니, 예상대로 제 연구와 관련이 있는 대목이 나오더군요. 오케이.

==============

치미드 <<나는 몽골사람입니다>>
ЧОЙЖИЛЫН ЧИМИД ″БИ МОНГОЛ ХҮН″ (1945)

"... 제 위대한 나라를 위한 것이라면
제 황금 흙으로 쏟아지는
질투하는 자들의 독화살을
아요시처럼 제 가슴으로 막아
목숨 내 놓기를 망설이지 않는 것이라면
이 사람은 몽골 사람 ...

Аугаа орныхоо төлөө бол
아오가: 오르닉:호: 툴러: 볼
Алтан шороо руугаа дайрсан
알튼 쇼로: 로:가: 대:르씅
Атаатны хорт сумыг
아타:트니: 호르트 소믹:
Аюуш шиг цээжээрээ таглаж
아요:시 식 체:제:레: 타글르쯔
Амиа өгөхөөс буцдаггүй бол
아미아 아극허:스 보츠흑귀: 볼
Энэ хүн Монгол хүн
엔 훙 몽골 훙"

엘. 아요시 Лувсанцэрэнгийн Аюуш : 1945년 8월 18일경 장자커우(張家口) 전투에서 11군데 부상을 입고 탄환이 떨어지자 기관총의 총열을 들고 일본군과 맞서 싸우다 사망한 몽골 병사. (213쪽)

=============

1945년 8월 소련.몽골 연합군의 8월 폭풍작전 당시 내몽골까지 통합하려는 몽골인민공화국 측의 의도를 잘 보여주는 인물이자 시(詩)인 듯 합니다.

이 시기 몽골인민공화국의 전투에 대해서는 여타 언어권에서는 별다른 관심을 보이는 것 같지 않고, 몽골어와 일본어권에서만 언급을 하고 있는 듯 합니다.

"1937年(民国26年)9月、日中戦争が勃発すると対日協力政権である察南自治政府が成立、その首都となる。1939年(民国28年)には蒙古聯合自治政府の首都となり、張家口特別市が設置された。ソ連対日参戦の際はソビエト連邦とモンゴル人民共和国の連合軍が侵攻して1945年8月21日まで在留邦人を後送させようとした日本軍(駐蒙軍)との激戦地となっており、ソ蒙連合軍烈士記念塔が建てられて現在もロシア連邦軍とモンゴル国軍の代表団も交えて記念行事が行われている。同年8月23日にはソ連とモンゴルに続いて八路軍が制圧して晋察冀辺区政府に組み込まれ、1946年には軍事調処の米国代表ジョージ・マーシャル、国民党代表張治中、共産党代表周恩来は張家口は中国共産党の実効支配を認めることで合意した。内モンゴル自治運動連合会が置かれるも同年に始まった国共内戦では中国国民党軍に一時占領されることもあった。"


Native English speakers are the world's worst communicators 언어학

국제어인 영어를 모국어로 쓰는 영국인과 미국인이 국제 무대에서 처하는 문제를 지적하는 기사.

“A lot of native speakers are happy that English has become the world’s global language. They feel they don’t have to spend time learning another language,” says Chong. “But… often you have a boardroom full of people from different countries communicating in English and all understanding each other and then suddenly the American or Brit walks into the room and nobody can understand them.”

“The native English speaker… is the only one who might not feel the need to accommodate or adapt to the others,”

“English speakers with no other language often have a lack of awareness of how to speak English internationally.”


1 2 3 4 5 6 7 8 9 10 다음